ϗtA 

February 23 [Sat], 2008, 2:08
B



ϗtADĂ킯łȂA



@łDBBB



Ă₷(΁j





_fƂϲŽ݂ɂƂĂア



_fƂĂƂႤi΁j




ςڽЉŐĂ̂



nɂ́Aアłimͥ)
@@@@@@@@@@@@@@@@

ߏ̉lp֎q 

February 15 [Fri], 2008, 5:58
ƍXṼy[XAɂ˂؂ɂȂႤˁBŋ߃ANA˂ȂŁAł΂܁`Bƌ킯ŁAx͋ߏ̉lɍĂ֎qЉ܂B̓z]H𑽗pĂŎԂ܂B؍HtoĂԂɁAANA˂Ȃ(OO)

ڂȃ^NV[ 

February 07 [Thu], 2008, 17:53
EɏĂJ_[łB
W݂āAuȂ`vƈꓯB








AJ_[̉́u^NV[ЁvāAꓯoB
^NV[^]肳Aq̂鎞ɂ́A
ɖȂłˁB



ɂz̍ۂ́AǂpB



ÑJ_[B^NV[񂩂̒łB

lグHNāEEEss 

January 29 [Tue], 2008, 18:58
̒liƂ邪ȁII



HiAK\EEE
ȒlグEEE
Ŏdɂeł邵EEEss
l邱Ƃ͂Ȃ̂ȁEEE



ŎII
X֋ǂc܂EEE
ŁAU荞ݎ萔lグII
Ȃ񂩁AlbgŒׂĂAłĂȂII
U萔Ă`sĺ̕HH
Ȃ񂩁ASOO~炵񂾂ǁEEE



N`ā``

ށ@{ό@ƈY̖ 

January 15 [Tue], 2008, 15:04
QOOV,PO,QQiQbAQPځj

{҂̊FlɁ@ӁF

y쌠@ɂAlƌǂA҂̋‚ȂāA
@@iAeB[jA񌻎io[`BAeB[j
@@Ɋւ炸A͕Apւ܂Bz

nJnF̏́Ao[`AwłāAGΐł͂܂B

×Awƌ΁AnAAm hL^[@Ɍ܂Ă܂A
́@hL^[@{Ȃ̂łB
l̐S̓UUŁArłB

̂̓TTƂA˂Ƃ肾ƂA̒ʂ́AƂĂɁ@CCƌ܂BA^̓TThłB

RAɂāAYɂāȂɑ傫ȉƑCĂˁAlłɐZ‚ĂÂт肵Cɂ͂Ȃ܂B

ɁAÝAꂩAǂāAd|悢A܂Bw悸΂sxwCA҂ĂAȂ͂̃{fBJ߂̂ǂȁx̓ɔMċtスĂ܂B

wGGCbAʓ|xjRbƏ΂B́A̍D@܂BjRbƏ΂BłAD@^C~Oƌ܂B
u`iA͂AY񂪁A`ɂȂĂ܂j̘r̃NNẮAG点āv葁Aؓ̃OOɐGĂ܂B

u}A[AȋؓɝŖÂ̋ÂȂ񂩁APӂɃtb򃓂Ⴄȁv‚AYȌ`ɌĂ܂B

ӂ̃^C~OA͂ŁAy񂩂AE񂪏o邭炢Ă܂B

`́Am̗lȁAȎ肪̂h摑݂܂BuAAACCAM̕ŁAłĂ悤Bv

iA͖{́A܂ꂻȒɂ݂̂łA
@@@Ȏ͂тɂoAn܂ł낤A
@@@`ɗ\KƂĂ̂łBj

ɂẮA܂ŁAct̂悤Ȉ`łA

uAAAA肪@́AԁAK@񂾂ȁvƊwKo܂B

ǎ҂̊FAӂ̎́AȂĂł傤B

ǎҁ@uCCG܂v
ҁAuvɁAStegwŃru[głȁv
ǎҁAuvX܂BStegĉȂ́v

ҁuz͂󔖂ȕBł̂B{΂ǂł邩B
͖Oso̔@ANɂׂʖڂłB

Violin̋̎łASteg̕t߂wŃru[ĝłAViolin̑S̑悭悭ĂBStegƂ͐ɏ̐^񒆂ɂł傤B
StimmstockijĂłBZi[fSgɓ`̂łB͍D҂ɕĉv

x͂ˁA񂪁Aw~CƂ肪~CɂȂĂ܂x̂łB

]kA܂Ōo炢o㏸Ŗ{kĂ܂̂łB
̂낤B񂾂āAXO_ŁA܂B
dB^͂܂傤B@ɂ͂ˁA

~RgRobgiQbAUځj薼F~RgRobgƃZbNX̊֌WiQځjB
~RgRobgiQbAVځj薼FyQl̔ߌz
ǂ݉B

iA{̔̔́A~Rg@AJf~[{B{A@PWOO~j

͖ܘ_AYmȂԂɁAYA~Rgl󂯌pAÓA@nA_ĂŁACƂȂA
̑̓ŗN̂ł傤B

Pcւ܂Anil̗lɁAɊy̌̂ł傤B

AȂ疭̐ŚAʂ܂ŁAY̓złBł͎B

{̏o 

January 09 [Wed], 2008, 23:44
W~Q
21:50
65T(y)12R
RΏTOO
1800m
1g 1
57kg RIv
P 2.1 2lC/ 8
||
ʁ@5
MMAsgH񂺂񏟂Ă^Cł

MCJC`E
23:20
65T() 9R
JR
2600m
7g 7
52kg RIv
P 2.2 2lC/10
|
ʁ@1
ł͕ȂB‚łɃR[ĥ܂

JzEVEZC
23:40
65T()11R
erno
1800m
2g 2
52kg RIv
P 3.1 4lC/ 6
|
ʁ@1
OP2A!!!͏d܏!!

䂪Ƃ̉ԁX 

December 22 [Sat], 2007, 15:34
NɈN}`XAAA܂A܂炫܂HH
NxڂȂ񂾂낤H͖ǁA
[ĂėNɂȂYőN₩߂悤ȋC邯ǁAAA

rCXg6.. eqNK˂čs}A.. &eqÑtBAZo! 

December 15 [Sat], 2007, 12:21
'''oF_~肽gir'''
로비스트 6회.. 태혁을 찾아간 마리아.. & 태혁의 약혼녀 등장!



1

호텔 레스토랑<저녁>.. 강 회장 부부와 장태성 부부 동반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식사중이다. 태혁과 장태성의 딸 미란의 모습도 보인다.



장태성 : 강회장님도 이번일로 마음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강 회장 : 장부장님 덕에 잘 해결되서 다행입니다.



장태성 : 별말씀을.. 우리 태혁인 제가 어릴적부터 봐왔지만 정말 크게 될 녀석입니다.



강 회장 : 아닙니다. <하하- 읏고> 오히려 장부장님 여식이 훨씬 훌륭하게 컸는데요.



장태성 : 허허허.. <호탕하게 웃고> 사실, 우리 미란이도 어디 내놔서 그리 빠지지는 않습니다.



강 회장의 처 : <미란을 흡족한 눈으로 쳐다보며> 그럼요, 얼굴도 어찌나 고운지요.



장태성의 처 : <태혁을 역시 흡족한 눈으로 쳐다보며> 아이고 강회장님 아드님 인물은 어떻구요.. 호호..



2

태혁, 이런 식사 자리의 분위기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어두운 표정..



3

태혁에게 자꾸 시선을 주며 수줍은둣 미소짓는 미란..



4

'한성정밀' 태혁의 사무실. '이사 강태혁'이란 직함푯말이 책상에 놓여 있고.. 태혁, 소파에 앉아 멍하니 영화를 보며



TV화면에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다. 모두 생소하고 흥미없고 답답한 얼굴.. 한편, 이런 태혁의 세세한 부분을 감시하고 있는 태준.. 태혁의 이런 의욕없는 모습에 잠시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비서 : <똑똑- 사무실 안으로 들어온다> 지금 정문 안내실에 방문객이 오셨다고 하는데요.



태혁 : <무뚝뚝한 표정> 없다고 하세요.



5

비서 : 약속은 없었지만 잘 아시는 분이라고..



태혁 : <날카로운 표정.. 화를낸다> 아무도 안 만납니다!



비서 : 알겠습니다



6

회사 정문 안내실..



안내원 : 네, 알겠습니다. <인터폰을 끊고 마리아에게> 자리에 안 계십니다.



마리아 : 제가 좀 급한데.. 핸드폰 번호라도 알 수 없을까요?



안내원 : 죄송합니다만 저희는 그런 것까지는 알 수는 없습니다.



마리아 : <마음이 상한다> 저를 안 만나겠다고 하던가요?



안내원 : 자리에 계시지 않습니다.



마리아 : ..!



이때 미란, 안내원과 실갱이를 벌이는 마리아를 한번 쳐다보고는.. 옆을 스쳐 지나간다.



7

태혁의 사무실.. 미란, 노크도 없이 사무실 안으로 당당하게 들어온다. 태혁, 미란에게 시선도 주지 않고 여전히 TV화면에만 시선을..



8

미란, 조용히 태혁의 옆 자리에 앉아 있다. 그런 태혁의 태도에 못마땅하다.



9

미란 : <잠시 앉아있다 태혁이 자신에게 아무런 관심을 보이지 않자 불쾌한듯> 저 갈게요. (태혁의 대꾸가 없다> 나한테 왜 이렇게 무례해요? 우리 결혼할 사이 맞아요?
<- 당신이 더 무례하구만~! 남의 사무실에 벌컥 문열고 들어와서는.. ㅋ



10

태혁, 그때서야 무표정한 얼굴로 미란을 쳐다본다.



11

회사 정문<저녁>.. 태혁, 퇴근하려는데.. 그의 뒤에 미란도 따라 나오고 있다. 마리아, 정문 앞에서 힘없이 앉아 기다리다
태혁을 발견하고 급히 그의 앞을 가로 막는다. 태혁을 원망스러운 눈으로 노려보는 마리아..



12

태혁, 마리아를 발견하고 멈춰선다.



13

잠시 어색한 침묵이 흐르고..



14

태혁 : <힘없는 목소리> 마리아..



미란, 마리아와 태혁의 관계를 오해한다. 그들을 날카롭게 쳐다보고는 말없이 휙- 가버린다.



15

회사 근처 카페..



16

마리아 : 언니의 죽음에.. <애써 냉정함을 찾으며> 당신이 어디까지 책임이 있는 거죠? 대답해봐요.



태혁 : <표정이 어두워진다> ..



마리아 : 언니 죽음이 누구 책임이에요?



태혁 : <힘겹게 입을 연다> 전적으로.. 제 책임입니다..



17

마리아 : 그럼, 태혁씨가 언니 차에 폭발물을 설치했단 말인가요?



태혁 : <어떻게 설명을 해야 할지..> 마리아 난..



마리아 : <말을 끊는다> 사실만 말하세요! 했어요, 안했어요?!



태혁 : 내가 어떻게.. 어떻게 내가..



18

마리아 : 그렇다면 정확하게 말하세요. <눈물이 글썽인다> 내가 알고 싶은 건.. 언니 차에 누가 폭발물을 설치했는지, 이 일에 몇 명이나 관련이 되어 있는지..! <정을 찾기 힘들다. 흐느끼는..> 도대체 왜!! 우리 언니가 무엇 때문에.. 우리 착한 언니가 왜.. 왜 죽어야 했던 거에요..!



태혁 : (역시 에바 불쌍한 생각에 눈에 눈물이 맺힌다.>



마리아 : 언니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했었는데..!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요? 어떻게 언니를 이용할 수 있어요?



태혁 : <고개를 떨군다> 미안해요.. 미안해요, 마리아..



19

마리아, 태혁에게 에바의 마지막 편지를 보여준다.. 편지를 떨리는 손으로 집어 드는 태혁..



20

태혁 : <눈물 맺힌.. 굳은 각오가 보인다> 제 손을 꼭 밝혀 낼 겁니다.



마리아 : <태혁에 대한 오해가 남아있는..> 진심이세요?



태혁 : <고개 끄덕>

uWindows LiveJ_[vJ 

December 12 [Wed], 2007, 7:01
ꂢłˁBȒPɐݒułłB

ITmediaj[X聄
@}CN\tg116AXPW[̊ǗELł\[VJ_[uWindows LiveJ_[ṽłJB

@J_[WebɌJAWindows Live IDĂ鑼[U[ƃJ_[LāAXPW[̕ҏWȂǂłB


@̃J_[ꊇǗ@\BeJ_[ƂɐFĕ\A[U[Ƃ̋LJݒAA[g̐ݒ肪łB^C][̐ݒ@\B

@LT[rXuHotmail Plusṽ[U[ȂAWindows LiveJ_[Outlook̗\\𓯊B

ȒH 

December 07 [Fri], 2007, 9:02
t͎ȒȂ񂾂낤B
~bL[ɎUXčlB


t͍DȐl̂߂ɂƎvĂ낢됢b₭B
ꂪudvĊ邱Ƃ΂΁B

łAɏt̍s̒Sɂ́uDȐlvāA
̐l̊Ԋ炪B
ƂA
̐lɁutĂ悩v
ĎvĂ炢ƂBBB


𒆐SɂȂ񂩍lƂȂB
ɎȖȂƂ͂ǁB


₯AȒčDȐlɌꂽ̂͂̂VbNB
vtB[
  • vtB[摜
  • ACR摜 jbNl[Filersu378
ǎ҂ɂȂ
2008N02
« Ǒ @|@ ̌ »
y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ŐVRg
ACR摜NV
» ϗtA i2008N0224j
ACR摜lIj[g
» ށ@{ό@ƈY̖ i2008N0119j
ACR摜lIj[g
» {̏o i2008N0119j
Yapme!ꗗ
ǎ҂ɂȂ